한국수산자원공단

한국수산자원공단

모바일메뉴보기
HOME > 알림마당 > FIRA뉴스 > 보도자료(게시판)

보도자료 게시판 상세 화면
제목 갯녹음과 어업소득, 동시에 해결한다.
작성자 담당자 작성일 2021-02-18 조회수 86
첨부파일
인쇄
 
 - FIRA 남해본부 총 59억 투입하여 다품종 복합 및 소득 창출형 바다숲 조성 -
 
  한국수산자원공단(FIRA, 이사장 신현석) 남해본부는 연안 암반을 중심으로 급속도로 확산(연간 약 2,000ha, 여의도 면적의 약 7배)되고 있는 갯녹음(바다사막화)의 극복과 코로나 등으로 어려운 어업인들의 소득 향상을 위해 올해 총 59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신규 바다숲 4개소를 포함한 총 14개소에 바다숲을 조성·관리한다고 밝혔다.
 
  남해본부는 신규조성 해역인 경남 통영시(2개소), 남해군(1개소), 전남 여수시(1개소)에 해역당 약 1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갯녹음 발생 암반 복원과 더불어 다품종 복합 바다숲을 확대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마을어장을 중심으로 저수심·고소득 해조류를 활용한 일명‘바다텃밭’을 조성하여 어가 소득향상을 실현하고, 이를 기반으로 수익형 공동체 설립·운영*등 지속적 수익창출 기반조성을 위한 기술 전수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20년도 여수 안도 공동체의 경우, 바다숲 해조류(가시리류) 수확으로 약 200만원 단기 수익과 고령자 일자리 창출 
 
  FIRA 민병주 남해본부장은 “다품종 복합 바다숲·소득 창출형 바다숲을 확대 조성하여 생태계의 건강성 회복과 더불어 어업인 소득창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함으로써 자원조성 전문기관으로서 책임과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가치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도자료 게시판 의 이전글 다음글 안내
이전글로 이동 한국수산자원공단 동해본부, 안전과 청렴도 향상을 위한 워크숍 개최
다음글로 이동 한국수산자원공단, 동해안 하천에 어린연어 700만 마리 방류
목록
만족도 평가
콘텐츠 담당부서: 사회가치혁신팀 | 문의전화: 051-740-2524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