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산자원공단

한국수산자원공단

모바일메뉴보기
HOME > 알림마당 > FIRA뉴스 > 보도자료(게시판)

보도자료 게시글의 상세 화면
제목 FIRA, 국내외 옵서버 업무전담, 수산강국 도약 발판
작성자 노한욱 작성일 2018-01-17 조회수 1993
인쇄
 
 - 국내·국제옵서버 업무 일원화로 수산자원관리 선도, 수산 일자리 창출 확대 -

 ❏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FIRA, 이사장 정영훈)은 국립수산과학원과 원양산업협회로 이원화 돼있는
     국제옵서버(Obsever)양성과 지원업무를 올해 1월 이관 받고 앞으로 국제옵서버를 미래유망 전문 직업군으로 육성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이를 옵서버 센터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 이라고 밝혔다. 

   * 국제옵서버 :「원양산업발전법」제21조에 따라 원양어선에 승선하여
                          국제적 조업기준 준수 여부를 감시·감독하거나 과학적 조사업무를 수행


 ❏ FIRA는 기존의 연근해어업을 대상으로 하는 국내옵서버*와 함께 국제옵서버를 일원화해 주관하게 됨으로써
     명실공히 글로벌 수산자원 관리의 메카로 거듭날 전망이다.

   * 국내옵서버 :「수산자원관리법」제58조에 따라
                         총허용어획량(TAC) 대상 어종의 어획량 및 체장 등을 조사(수산자원조사원)


 ❏ 국제옵서버는 수산자원 관리를 위해 국제기구에서 그 역할이 강조되면서 수요가 점차 증가하고 있는 만큼
      FIRA는 미래유망 직업 으로서 국제옵서버를 적극 양성하여 수산 일자리 창출에도 앞장서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국제옵서버는 청년뿐만 아니라 원양어업 승선 경험이 있는 장년층도 지원이 가능하여
      청·장년층의 틈새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국제옵서버 현황 : (’13년) 19명 → (’15) 24 → (’17) 34 → (’19) 64 → (’22) 110

 ❏ 이밖에도 FIRA는 연근해 수산자원관리 강화를 위하여 2018년 국내옵서버 15명을 신규 채용(상반기10명, 하반기5명)하고
     총허용어획량 (TAC, Total Allowable Catch)*대상어종 확대와
     개별 양도성 할당제(ITQ, Individual Transferable Quota) 등 선진화된 수산자원 관리정책 도입에도 대비할 예정이다.

 ❏ 정영훈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이사장은 “무분별한 남획을 방지하고 전 세계적으로 감소하는 수산자원 회복을 위해
     우리가 보유한 우수한 자원과 역량을 결집시켜 글로벌 수산 강국으로 도약하고
     나아가 신규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선도적 역할을 다해 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의 이전글 다음글 안내
이전글로 이동 수산자원관리공단, 서해·제주 본부장 등 개방형직위 공개 모집
다음글로 이동 FIRA, 수산자원관리 강화와 수산일자리 창출에 앞장선다
목록
만족도 평가
콘텐츠 담당부서: 사회가치혁신팀 | 문의전화: 051-740-2524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