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산자원공단

한국수산자원공단

모바일메뉴보기
HOME > 알림마당 > FIRA뉴스 > 보도자료(게시판)
보도자료 게시글의 상세 화면
제목 FIRA 동해본부, 2019년 대문어 산란·서식장 조성에 40억원 투입
작성자 백현수 작성일 2019-02-21 조회수 622
인쇄


  안성맞춤 단지형 대문어 산란·서식장 조성으로 자원회복 청신호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FIRA, 이사장 신현석) 동해본부(본부장 신성균)는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동해안 대문어의 산란·
  서식장 조성을 위해 2019년 관련 예산을 당초 1개소 12억에서 3개소 40억으로 대폭 확대하는데 성공했다.

  동해안 특산품종인 대문어는 서해와 남해안의 참문어와는 다르게 몸집이 최대 50㎏ 까지 자라며, 식감이 부드럽고 예로
  부터 동해안 지방에는 제사상에 오를 정도로 인기가 높은 어종으로 가격이 비싸 ㎏당 최고 5만원까지 거래될 정도로 동해안
  어민들에겐 고부가가치 자원이다. 하지만 어획량이 급증하고 있어 자원이 감소될 우려가 크기 때문에 정부에서는 자원회복
  대상종으로 선정되어 있을 만큼 자원관리 및 회복 대책이 시급한 상태이다.

  FIRA는 대문어 자원 증대를 위해 2015년부터 동해시 묵호동 해역 110ha에 대문어 산란·서식장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주요 사업 내용으로는 대문어 산란·서식장 조성에 적합한 구조물 설치, 먹이장 조성, 대문어 유생 및 어미 방류 등이 있으며 
  그 중 ‘대문어 잠입용 시험구조물’을 개발하여 올해 11월 330개를 수중에 시범 설치하였다.

  이번에 개발된 ‘대문어 잠입용 시험구조물’은 자연에 환원될 수 있는 황토재질로, 해양오염을 일으키지 않는 친환경으로 
  개발되었으며, 특히 구조물 형태가 문어의 생태 습성을 반영하여 제작하였기에 대문어 자원의 산란·서식을 유도하기에
  안성맞춤이다.

  대문어 산란·서식장 모니터링 실시 결과, 15㎏ 이상의 대문어 10개체가 이상이 잠입용 시험구조물에 인입되어 있음을 영상
  으로 촬영하는데 성공하였으며, 이번 결과를 통해 대문어 사업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더불어 산란시기 조사를 통해 시험
  구조물 대문어 인입률 및 부화량 등을 분석하고 고도화 하는 등 사업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FIRA 신성균 동해본부장은 “대문어의 산란·서식장 조성사업 예산 확대는 동해안 어업인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얻어진 
  성과로, 앞으로도 주요 소득원인 대문어의 자원 회복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가 크다”며, “금번 개발된 소요기술을 
  실질적 어업소득기반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친환경적 산란·서식장 조성으로 확대해 나아갈 방침”이라 밝혔다.







보도자료 의 이전글 다음글 안내
이전글로 이동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FIRA),「수산혁신 전략회의」개최
다음글로 이동 FIRA 동해본부, 수산자원조성사업 전문가 세미나 개최
목록
만족도 평가
콘텐츠 담당부서: 사회가치혁신팀 | 문의전화: 051-740-2524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